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7-11-21 (화) 20:51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뉴스 > 정치
 
뉴스
정치
문화복합기지 부활 ‘석유비축기지’ 
 취재부 (110.♡.233.118) | 기사입력 : 17-07-08 10:57
 
 
마포구의회, 재생 및 공원화사업 추진 상황 파악


산업화시대 유산인 방문 공정현황안전실태 등
 
서울 마포구 매봉산 자락에 있는 마포 석유비축기지1970년대 산업화의 유산이다. 두 차례의 석유파동을 겪으며 정부는 석유비축 정책을 추진했고, 이곳 산자락에 대형 석유탱크 5개가 세워졌다.
그러나 뜻하지 않게 2002년 한일 월드컵경기를 앞두고 이 석유기지는 서울 월드컵경기장 신축 결정으로 찬밥신세가 됐다. 테러 위험을 우려한 정부가 마포 석유비축기지를 위험시설로 분류해 폐쇄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석유비축기지 안에 있던 석유는 2000년 경기도의 다른 기지로 이전했다. 매봉산자락엔 거대한 원형 석유탱크들만 흉물스럽게 남았다.
이렇게 십년 넘게 방치된 대표적 주민 혐오시설인 마포 석유비축기지가 친환경 복합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 될 예정이다. 40여 년간 일반인들의 접근이 통제됐던 마포 석유비축기지가 종합 문화공원으로 변신해 시민들을 맞게 된다.
이에 지난 14일 마포구의회(의장 한일용) 의원들은 마무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마포구 성산동 마포석유비축기지 공원 조성 현장을 찾았다.
마포구의회가 최근 마포구 성산동 산 53-1 일대 석유비축기지 재생 및 공원화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이번 현장 방문은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체험이 가능한 친환경 복합 문화공원으로 재탄생을 위해 건립중인 석유비축기지의 현 추진상황에 대한 점검과 개선방안 등을 제시하기 위해 추진된 것이다.
이날 현장방문을 한 의원들은 공사 관계자들로부터 주요 사업별 추진현황 등을 보고 받고 안전관리 실태를 파악했다.
공연장, 옥외공연장, 전시장 등으로 조성될 5개의 탱크는 인공적인 이미지를 자제하고 지형의 고유성을 최대한 끌어내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먼저 입구에서 5분 정도 걸어가면 1번 탱크가 나온다. 철제 탱크를 해체한 뒤 남겨진 콘크리트 옹벽을 활용, 유리로 만든 다목적 파빌리온(전시장 등으로 쓰는 가설 건축물)이다. 최대 12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이곳은 공연, 강의 등 다목적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2번 탱크는 공연장으로, 3번 탱크는 미래 세대에게 과거의 유산을 그대로 보여주기 위해 원형을 보존, 45번 탱크는 각각 기획전시장과 상설전시장으로, 해체된 철판을 재조립해 만든 6번 탱크는 정보교류센터로 사용한다. 그간 임시주차장 부지였던 자리는 문화마당, 산책로, 야생화정원 등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의원들은 공사현장을 직접 살피며 공사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공사 완료시기는 언제인지, 공사 추진에 따른 문제점에 대한 해결책은 강구해뒀는지 등을 질문하고, 향 후 이곳의 운영방안과 주민 참여를 늘리는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
한일용 의장은 마포에 이런 역사적인 시설이 있어 공사 시작 전부터 사업진행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싶었으나 관계자들에게 방해가 될까봐 방문하지 못했다. 공사가 완료되는 시점에 꼼꼼하고 자세한 설명을 해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완공까지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 최고의 문화시설과 특별한 생태문화시설로 거듭 날 수 있도록 마무리를 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