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20-12-01 (화) 14:39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뉴스 > 정치
 
뉴스
정치
상암지역 임대주택 공급계획 ‘재검토’ 필요 
 취재부 (112.♡.159.106) | 기사입력 : 20-08-24 10:29
 
 
김기덕 의원, 상암지역 임대주택비율 47%, 형평성 고려해야 상암지역 서울시 계획 4차산업 DMC기능 최첨단 미래도시로

서울특별시의회 부의장으로 활동 중인 김기덕 의원은 4일 정부가 발표한 서부면허시험장 등 상암지역 임대주택 등 6,200호 건립 공급계획이 재검토 되어야한다며 주장하고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페이스북과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상암지구는 서울시가 본래 계획하고 주민들과 약속한 DMC기능에 부합되는 최첨단 미래도시로 거듭나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상암동의 서부면허시험장은 상암동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신전략거점으로서 공공의 목적시설로 개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상암동은 임대주택비율이 47%에 이르고 있는 곳이라며, “타 지역 간 형평성 문제와 더불어 유독 상암동에만 임대주택공급계획이 집중되는 현상에 지역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김 의원은 해당 지역은 심각한 교통난이 초래되고 있으며, 상암중학교의 경우 초포화 과밀 학급으로 학부모들의 원성이 높아 대책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주거비율이 더 높아지게 된다면 교육문제 등 지역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은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김기덕 의원은 더욱이 시장이 유고되어 시정공백이 우려되는 지금 이 시점에 해당 지역주민, 마포구청, 선출직 공직자들과 사전협의나 상의 없이 6,200호 주택공급 추진계획 기습 발표에 모두가 당혹스러워하고 있고, 이는 절차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김 의원은 주택난 해결을 위한 정부정책을 이해하며 임대주택 건립 정책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지역주민과 구청, 주민대표 등이 협의하고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기 위한 논의기구 마련과 절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기덕 의원은 지난달 27일 모 언론에서 보도된 상암DMC랜드마크부지에 5,000가구 공급 추진이라는 내용에 대해 28일 담당과장들과 업무협의를 한 결과, 당시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했었다.

김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랜드마크타워 부지는 총 면적 37,262.3로 지정용도비율이 50% 이상으로 규정되어 있고, 향후 사업추진에 있어 기존 지정용도비율을 준수하면서 세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관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취합해 반영시켜나갈 계획임을 관련부서에서 밝혔었다당초 원안대로 랜드마크타워 부지는 랜드마크 또는 지역 주민이 원하는 바대로 공공목적의 시설로 개발하는 것이 맞다고 거듭 강조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