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21-11-28 (일) 20:01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뉴스 > 정치
 
뉴스
정치
‘대형마트 매장운영’ 기존 업체 한 차례 협상 없어? 
 취재부 (110.♡.233.118) | 기사입력 : 21-07-02 18:01
 
 
(제246회 마포구의회-강명숙 의원 구정질문 속기록)


시설관리공단 내 입점한 대형마트매장 입찰 비리 등 지적

기존 매장과 협력업체 약 250여 명의 직원 고용문제 불안

   마포구의회는 지난달 23일 진행된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강명숙 의원이 구정질문에 나섰다.

강명숙 의원은 마포구 시설관리공단 이춘기 이사장을 대상으로 마포구 시설관리공단 내 입점한 대형마트매장 입찰 비리 및 운영 전반에 관해 일문일답 방식의 구정질문을 펼쳤다.

먼저 대형마트매장과 관련된 첫 번째 구정질문 당시 대형마트매장운영 업체로 선정된 경보유통과 연관성이 높은 클로버농축산업대표 조OO을 모른다고 답변했으나 두 번째 구정질문에서는 알고 있다고 답변하는 등 서로 다른 답변으로 거짓말을 일삼는 이사장의 행위에 대해 공공기관장으로서 공신력을 훼손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대형마트매장운영 업체 입찰 선정 과정에서 기존 업체와 단 한 차례도 협상을 가지지 않아 불필요한 소송을 야기해 구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비판했으며, ‘경보유통1차 계약서를 토대로 전대 행위를 한 것에 대해 공단에서 계약서에 단서조항을 붙였다면 사전에 방지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경보유통이 대표자 변경 신고를 늦게 한 것에 대해서도 공단에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으며, ‘클로버농축산업의 사업확장을 이유로 분할요청을 들어주었는데도 매출이 전혀 발생하지 않아 마포구 재정 수입 감소에 영향을 미쳐 지역 구민들에게 반드시 피해가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결론적으로 마포구 시설관리공단 이춘기 이사장과 친분이 있는 조OO이 대표로 있는 클로버농축산업이 농수산물시장 대형마트매장 입찰을 위해 매우 수준 낮은 자본계획을 갖고 있는 경보유통이라는 페이퍼컴퍼니를 세웠다는 의구심이 든다며, ‘경보유통이 전대행위를 한 적이 없다는 거짓 공문을 작성하는 등 불법을 자행하고 있음에도 이를 관리해야 할 시설관리공단은 수수방관하는 등 이들의 불법행위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다수의 언론사가 입찰 비리 및 운영 전반에 관한 의혹과 관련해 취재와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모두 거부해 구민의 알권리를 침해했다고 주장했으며, 투명한 공단 운영을 통한 구민의 편의 향상을 위해 언론 접촉 시 꼭 응할 것을 요구했다.

그리고 기존 매장과 협력업체 약 250여 명의 직원들이 고용문제에 불안에 떨고 있어 이들과 반드시 면담을 가져 이들의 고용문제와 관련해 직접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유동균 마포구청장에게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입장을 고려해 농수산물시장 임대료 감면을 6월 말에서 12월 말까지 연장하는 것을 건의하였으며, 공단 운영 정상화를 위해 7월에 있을 마포구의회 임시회에서 이사장 해임 건의안을 상정할 것을 예고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