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7-11-23 (목) 23:42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오피니언 > 발행인칼럼
 
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마포신문사 편집국
여러분의 ‘희망’이 되겠습니다 어느덧 1년의 한복판인 6월로 접어들었습니다. 산과 들에는 녹음이 우거지고, 가끔 내리는 비와 함께 여름이 열려가고 있습니다. 麻浦新聞이 세상에 나온 지도 24년째로 어느 듯 ‘…
취재부 | 06-03 | view : 1306 | 4년전
 
 
나만 좋으면 그만 인가
마포신문사 편집국
나만 좋으면 그만 인가 개와 고양이는 만나면 언제나 싸움이다. 생리적으로 맞지가 않는다. 더욱 신기한 것은, 좋고 나쁠 때의 꼬리의 모습이 정반대라는 사실이다. 개는 기분이 좋으면 꼬리가 올라가고 성이 나면 …
취재부 | 05-17 | view : 1587 | 4년전
 
 
늘 웃으며 살아가자
마포신문사 편집국
늘 웃으며 살아가자 흔히 요즘 사회를 ‘웃음을 잃은 사회’라고 혹평한다. 웃음이 없는 사회는 냉랭한 사회일 것이고 냉랭한 사회라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인정머리가 없는 사회일 꺼다. 사람에게 훈훈한 인정이 …
취재부 | 05-10 | view : 1521 | 4년전
 
 
해체현상(解體現象)
마포신문사 편집국
해체현상(解體現象) 요즘 도의(道義)가 땅에 떨어졌다는 말을 많이 한다. 도의란 사람이 지켜야 할 가장 근본적인 예의인데 이것이 해체현상을 보인다는 것은 인륜사회가 허물어지고 있다는 말과 같다. 예전에 유지…
취재부 | 05-03 | view : 1384 | 4년전
 
 
한탄만 할 때 아니다
마포신문사 편집국
한탄만 할 때 아니다 요즘 우리사회가 참 큰일 났다고 한탄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그 중에서 가장 큰 것은 사람들의 가치관이 예전과 너무 판이하게 달라졌다는 것이다. 특히 비인간적 범죄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취재부 | 04-09 | view : 1350 | 4년전
 
 
모두가 지혜를 모을 때
마포신문사 편집국
모두가 지혜를 모을 때 요즈음 세상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섬뜩할 때가 너무 많다. 모두 극단적이기 때문이다. 정치인은 정치인대로 극한대립, 국민감정도 이에 못지않게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모두가 나만 옳고, 다…
취재부 | 03-23 | view : 1419 | 4년전
 
 
마음의 문을 활짝 열자
마포신문사 편집국
마음의 문을 활짝 열자 민주주의 공동체에 살면서 자신을 성장시키고, 그 공동체와 자신을 뜻있게 관련짓고자 한다면 우리는 무엇보다도 마음의 문을 넓게 열어가야 한다. 나의 뜻이 소중하다면 남의 뜻도 소중한 것…
취재부 | 03-09 | view : 1490 | 4년전
 
 
이제 내일은 달라져야
마포신문사 편집국
이제 내일은 달라져야 21세기는 고도로 복잡하고 정교한 과학기술사회이다. 즉 금세기를 살아가기 위한 인간의 필수적인 하나는 뛰어나게 사고(생각)하는 능력과 이를 과감히 실천에 옮길 굳은 의지가 뒤따라야 할 …
취재부 | 03-04 | view : 1398 | 4년전
 
 
무너져 버린 거리질서
마포신문사편집국
무너져 버린 거리질서 우리 사회는 지금 거리질서가 무너져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좁은 국토에 세계에서 인구밀도가 세 번째로 높은 나라에 살고 있는 우리는 다른 어느 나라 보다 거리질서가 잘 지켜져야 …
취재부 | 02-22 | view : 1514 | 4년전
 
 
‘진실이 실종된 사회’
마포신문사 편집국
‘진실이 실종된 사회’ 새해 들어서 부쩍 ‘색맹(色盲)’이라는 말을 공격적인 뜻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들이 말하는 색맹이란 무엇이 진실이고 허위인지를 구별하지 못한 채 목전의 이익에만 눈…
취재부 | 02-07 | view : 1298 | 4년전
 



<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
 
자동로그인

'오피니언'
     발행인칼럼 
     마포칼럼 
     의학칼럼 
     특별기고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