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7-11-23 (목) 23:42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오피니언 > 발행인칼럼
 
화목해야 할 ‘우리가정’
마포신문사 편집국
인생에서 가정의 위치처럼 중요한 것이 없다. 사람 중에 가장 강한 사람은 혈족애(血族愛)다. 부모와 자식의 관계는 끊을 수 없는 생명적 관계요, 뗄 수 없는 운명적 관계다. 부모 자식 관계는 인간관계 중에서 가장 가까…
취재부 | 08-17 | view : 697 | 1년전
 
 
‘사랑’은 주고받는 것
마포신문사 편집국
인생에는 하나의 기본법칙이 있다. 주고받는 법칙이다. 산다는 것은 주고받는 것이다. 우리는 서로 말을 주고받고, 인사를 주고받고, 웃음을 주고받고, 사랑을 주고받고, 물건을 주고받고, 도움을 주고받으면서 살아간다…
취재부 | 07-20 | view : 753 | 1년전
 
 
건강한 웃음을 되찾자
마포신문사 편집국
“인간은 웃을 수 있는 힘을 가진 유일한 동물이다.” 영국의 시인 그 레 빌의 말이다. 웃음은 인간만이 가지는 특권이다. 웃음은 행복감의 표현이며, 긴장 해소의 표현이며, 만족과 여유의 표현이다. 우리는 될수록 웃으…
취재부 | 07-11 | view : 654 | 1년전
 
 
보람된 삶, 뜻있는 삶…
마포신문사 편집국
우리의 생활기풍이 오늘날처럼 해이하고 혼탁한 때가 또 있었을까. 우리의 마음은 병들고, 생활은 허황하고, 분에 넘치는 소비와 사치, 불신과 부패의 망국적 폐풍, 돈과 물질밖에 모르는 퇴폐적 풍토 등은 무슨 수단과 …
취재부 | 06-25 | view : 584 | 1년전
 
 
살아가는 기준이란?
마포신문사 편집국
산다는 기준이 무엇일까, 돈이 많은 것이 잘 사는 기준인가?, 마음이 풍요로운 것이 잘 사는 기준인가? 이렇게 물었을 때 전자가 옳다고 대답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호화주택에서 호의호식하면 우선 잘 산다는 평을 받…
취재부 | 06-20 | view : 571 | 1년전
 
 
우리마포 ‘마포신문’
마포신문사 편집국-창간27주년 기념사
친애하는 애독자 여러분! 6월 1일은 麻浦新聞이 산전수전을 헤쳐 가며 마포구민의 여론을 담아 온지도 27년째를 맞습니다. 우선 지면을 통해, 그동안 독자 여러분의 아낌없는 성원과 성원에 뜨거운 감사의 말씀을 올립…
취재부 | 06-10 | view : 584 | 1년전
 
 
인생을 5월처럼 살자
마포신문사 편집국
우리들은 인생을 5월처럼 건강하게 살아야 한다. 나무들을 보라. 싱싱한 생명력이 약동하고 훈훈한 향기가 배어 있다. 옛 사람들은 5월의 바람을 훈풍(薰風)이라고 했고, 또 혜풍(惠風)이라고도 했다. 5월의 바람은 향기로…
취재부 | 05-21 | view : 654 | 1년전
 
 
희망의 등불을 켜자
마포신문사 편집국
왜 이리도 답답한가. 우리 주변엔 교만한 사람이 너무도 많은 것 같다. 모두 잘 란 사람뿐이다. 돈이 많은 사람은 돈의 위력을 믿고 교만을 떤다. 권력이 있는 사람은 권력을 믿고 교만을 떤다. 돈도 권려도 없으면 아는 …
취재부 | 05-13 | view : 572 | 1년전
 
 
짚고 넘어 가야 할 孝
마포신문사 편집국
우리는 옛 부터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덕목으로 첫째는 부모에게 효도하고, 둘째는 나라에 충성하고, 셋째는 부부간에 화락하고, 넷째는 형제간에 우애하고, 다섯째는 노인들을 공경해야 한다는 것을 윤리규정으로 삼아…
취재부 | 05-13 | view : 539 | 1년전
 
 
「가정의 달」 유감(有感)
마포신문사 편집국
주위가 온통 신록으로 눈부시다. 5월의 대지는 아름답기 그지없다. 토막 난 가지에서는 아기의 손처럼 깨끗하고 신선한 잎 새들이 생명의 푸른 정기를 내뿜으며 여기저기 피어나고, 훈풍에 몸을 싣고 아지랑이 속을 날렵…
취재부 | 04-28 | view : 472 | 1년전
 



<  1  2  3  4  5  6  7  8  9  10  >  >
 
자동로그인

'오피니언'
     발행인칼럼 
     마포칼럼 
     의학칼럼 
     특별기고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