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20-10-23 (금) 08:32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오피니언 > 외부인사 기고
 
오피니언
마포칼럼
코로나19 위기 속 ‘든든한 보훈재가복지서비스’ 
 취재부 | 기사입력 : 20-05-15 09:52
 
 
[김연진 서울지방보훈청 복지과장]

‘마스크 5부제’, ‘개학 연기’, ‘온라인 개학’, ‘사회적 거리두기’ 등 그동안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일들이 요즘 우리 주위에서 일어나고 있다. 바로 코로나19 때문이다. 지난 1월 말 서울 지역에 처음 확진자 발생 소식을 들었을 때만 해도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아마‘사스’도‘메르스’도 잘 이겨내었기 때문에 나도 모르게 상황을 낙관하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번의 코로나19는 사스, 메르스와는 달리 감염성이 강했기에 시간이 지날수록 확진자 수가 늘어났고, 종국에는 세계 각국으로 퍼져,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사회활동이 잠정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로 이어졌다.  특히 이러한 코로나19는 대다수가 고령이고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재가복지 대상 보훈가족에게도 큰 위협으로 다가왔다.
 서울지방보훈청은 2006년부터 거동이 불편한 보훈가족의 가정을 보훈섬김이가 매주 방문하여 가사, 말벗, 심부름, 병원동행 등을 지원하는 재가복지서비스를 통해 보훈가족의 편안한 노후생활을 지원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의 대 유행에 따라, 감염이 치명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재가복지대상자들의 감염을 막기 위해 방문 형태의 재가복지서비스는 지난 2월 하순부터 불가피하게 잠정 중단되었다. 
 다만 매일 오전 오후 2차례 전화로 재가복지 대상 보훈가족 분들의 건강상태를 살피는 한편, 식단조절이 필요한 암환자 보훈가족을 위해 저염식 밑반찬을 직접 만들어 갖다 드리는 등 기초생활 유지에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여전히 재가복지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리고 재가복지대상자들의 긴급지원 요청 시에는 보훈섬김이가 방문하여 도움을 드리고 있다.
 재가복지대상 보훈가족 분들은 정부 방침에 따라야 한다며 이해를 하시고 불편을 감수하며 잘 이겨내고 계시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자주 이용하시던 복지관 운영이 중단되고 일부 공원도 폐쇄되어 답답함과 무력감, 우울증 등을 호소하는 날이 많아졌고, 이에 따라 보훈섬김이의 안부확인 통화시간도 길어졌다.
 이에 서울지방보훈청은 사회적 피로감으로 힘들어하는 재가복지서비스대상 어르신들에게 위로와 함께 코로나19 극복 희망 메시지를 담은 롤케이크를 전달해 드렸다. 어르신들은 깜짝 선물에 기뻐하시며 보훈섬김이를 통해 감사인사를 전하셨다. 부드럽고 달콤한 롤케이크를 드시면서 힘들고 지친 마음을 달래보셨으면 한다.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5월 5일까지 연장하였다. 서울지방보훈청은 재가복지서비스 대상자가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점을 고려하여 정상적인 방문서비스 재개는 잠시 미루는 대신 재가서비스 공백 장기화에 따른 불편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희망하시는 분에 한해 주1회 보훈섬김이가 가정을 방문하여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기저질환 등으로 보훈섬김이 방문이 아직은 불편하신 분들에 대해서도 매일 유선통화로 건강챙김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보훈재가복지서비스는 더욱 든든하게 보훈가족과 함께하고 있다. 끝으로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모든 재가복지대상자 분들에게 재가복지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재개될 수 있기를 희망해 본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오피니언'
     발행인칼럼 
     마포칼럼 
     의학칼럼 
     특별기고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