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20-09-24 (목) 21:07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지역 > 마포사람들
 
알림방
인사
서울망원동 우체국 우리가 지켜야 합니다. 
 취재부 | 기사입력 : 20-04-03 15:46
 
 
마포구의회-강명숙의원

4월 27일 문 닫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우체국 앞 1인 시위도, 폐국 반대 서명도 방아 폐국을 반대했지만 폐국의 방침을 철회할 의사가 없어. 마포구의회 강명숙 의원은 “우정사업본부 망원동 우체국 폐국을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 주장했다.
 서울 망원동 우체국이 폐국 위기를 맞고 있다. 1988년 이후 31년간 지역주민들의 사랑은 받아온 망원우체국이 오는 4월 27일 문을 닫아 없어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서울 우정청은 서울 망원우체국이 건물 임대차 계약기간 만료와 이용고객 및 우편물 감소로 직영 우체국(서울 망원동 우체국)을 폐국하고 위탁국(우편 취급국)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망원동 우체국은 이용고객이 현저히 줄어든 것도 아닌데 일방적으로 폐국소식은 주민들이 납득하기 어렵다.
 서울 망원동 우체국은 지역주민들이 수십 년 동안 이용을 하며 불편함을 해소해주고 주민 편에서 꿋꿋하게 자리를 지켜줌에 지금은 마포구의 랜드 마크이자 주민들의 역사가 깃든 소중한 공공기관이다
 본 의원이 확인한 결과 향후 4년간 전국적으로 약 680개소의 우체국이 폐국 될 예정이며 이는 전국 우체국의 절반에 해당한다고 한다. 우정사업본부는 우편업무가 사양산업이 됨에 따라 적자폭이 늘어 경영상 어쩔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국민의 삶에 밀접한 공공서비스를 경영 합리화라는 관점에서만 접근한다면 국민들은 또 다시 현 정부에 회의감을 느낄 것이고 공공기관을 믿을 수 없을 것이다.
 망원동 우체국 폐국은 다양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
 △지역 내 공공기관 축소로 지역주민의 불편함 △국가기관으로서 국민에 대한 보편적 서비스 훼손 △국가기관 폐쇄에 따른 지여 경제 쇠락 가속 △서민과 지역 고령자 부편가중 (서민 금융의 역할 축소) △국가 업무 민간위탁에 따른 고용불안, 서비스 품질저하로 연결될 것이다.
 구민들의 공공서비스를 최우선 과제로 해야 하는 국가기관이 우체국을 경영 논리로 주민들의 불편을 외면한 채 일방적인 폐국을 추진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으며 폐국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로 우편이 줄어들었지만 우편업무 뿐만 아니라 예금, 보험 등의 금융업무와 공과금 수납 등 각종 생활 편익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 우체국은 수익보다 국민을 위한 공공서비스가 최우선 되어야 한다.
 폐국 추진은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부의 역전시책에 반할 뿐만 아니라 2쳔 여명의 구조조정 대상자 가족에게는 생계가 달린 문제다. 당장의 수익 창출이 중요한 것인지, 생존권이 중요한 것인지, 생존권이 중요한 것인지, 다양한 각도에서 폐국을 재검토해야 할 것이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우체국 폐국을 즉각 중단하고 우정사업의 안정적인 성장과 지역주민에 대한 보편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확한 원인 분석과 함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 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알림방'
     마포사람들 
     인사 
     동정 
     인터뷰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