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7-10-18 (수) 20:06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뉴스 > 경제
 
뉴스
경제
공덕1구역 시공사 GS·현대건설 컨소시엄 선정 
 취재부 (110.♡.233.118) | 기사입력 : 17-08-31 11:47
 
 
문경래조합장, 조합원 성원에 보답 최선다할 터



롯데건설 제치고 시공권 확보
1101세대 규모
 
 

공덕
1구역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조합장 문경래)는 지난 12, 시공자 선정을 위한 조합원총회를 개최해 시공자로 GS건설·현대건설이 컨소시엄에서 선정되었다.
이날 공덕1구역 재건축 시공사 선정을 위한 조합원총회에서 GS건설·현대건설 컨소시엄이 경쟁사 롯데건설을 누르고 강북 재개발재건축 최대어로 꼽힌 공덕1구역 시공권 경쟁에서 시공사로 최종 낙점됐다.
이 사업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84번지 일대에 있는 연립주택 200여 가구를 지하 3지상 20층 규모의 아파트 1101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것으로, 공사금액은 2718억원이다.
양사가 제시한 사업제안서에 따르면 3.3당 공사비는 GS·현대사업단이 4485000, 롯데건설 4488000원으로 비슷하다. 다만 특화설계 항목에서는 GS·현대사업단의 조건이 우수하다. 이들은 마포 최초로 특화설계를 적용하겠다며 총 163억원을 들이는 특화계획안을 제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GS·현대사업단은 아트측벽, 최상층 스카이라운지, 외관특화를 비롯해 6400규모의 단지 내 센트럴파크와 진경산수 등을 반영한 조경특화가 적용된다. 롯데건설 역시 게이트형 문주 외관특화 등 계획안을 제시했지만 이는 76억원 상당에 불과하다.
앞서 이곳은 오랜 시간 물밑작업으로 공을 들여온 GS건설과 현대건설이 입찰 당시 갑작스럽게 컨소시엄을 꾸리면서 일부 조합원들의 반발도 일었다. 두 회사가 사업단을 구성하면서 경쟁이 사라져 이사촉진비, 분담금 납부 등 입찰제안 조건이 나빠질 게 우려되서다.
대신 조합과 시공사는 과열 경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업 유찰, 조합원 갈등 등 리스크를 최소화해 사업속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조합과 시공사는 다음달부터 조합원 분양신청 등의 절차를 거쳐 연내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함으로써 올해 말로 종료되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피하겠다는 방침이다. 착공은 오는 20197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덕1구역은 지하철5·6호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가 지나는 공덕역과 지하철5호선 애오개역이 모두 가깝고 광화문 등 도심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주변에는 공덕자이,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등이 재건축을 마쳤고 인근 아현, 신촌 일대 재건축도 활발해 신흥주거단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소의초등학교, 환일중·고등학교가 인근에 있고 이화여대, 연세대, 서강대 등 우수한 초중고교 학군과 명문대학도 가깝다. 일반분양 물량도 500여가구에 달해 사업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문경래 조합장은 그동안 많은 시련과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조합원 여러분들이 굳건한 협조와 성원에 힘입어 오늘 시공사 선정을 위한 총회를 개최하게 되었다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과 더불어 자산 가치의 상승까지 조합원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