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8-01-16 (화) 22:24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지역 > 마포사람들
 
알림방
인터뷰
새벽부터 온동네 청소하는 빗자루통장 
 취재부 | 기사입력 : 17-03-01 14:00
 
 
(화재인물-망원1동 장동호통장)

행정자치부, 국민추천포상 망원1동 장동호 통장 수상
    20년째 거리청소와 봉사를 실천해 타의 모범이 돼

 마포구는 지난 17일,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우리동네 숨은 공로자를 지역주민이 직접 추천해 포상하는 행정자치부 주관의 ‘국민추천포상 장관표창 수상식’에 망원1통장인 장동호씨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민추천포상은 우리 사회 곳곳에서 묵묵히 헌신해 온 숨은 공로자들을 국민으로부터 직접 추천받아 포상하는 제도로, 지난해 1년간 전국적으로 488명을 추천받아 1,2차 사실조사를 거쳐 최종 76명을 선정했다. 국민훈장 6명, 대통령 표창 15명, 국무총리 표창 14명, 행정자치부장관 표창 31명으로 우리구에서는 7명이 추천받았으나 최종 장동호 통장이 선정되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2008년 ‘제17회 마포구 구민상’ 봉사상을 수상한 경력이 있는 장동호 통장은 매일 새벽에 온동네를 청소하는 ‘빗자루 통장’으로 유명하다. 1996년 동네에서 작은 슈퍼를 운영하면서 새벽마다 가게주변을 청소하다가, 2002년 망원1동 20통장이 되면서부터는 관내는 물론 도로주변까지 청소범위를 넓혔다.
 같은 동네 주민인 이승환(60세)씨는 “매일 하루도 거르지 않고 열심히 청소하는 장동호씨를 보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라면 그렇게 하지 못할 것 같은데, 꾸준히 청소하는 그를 보면서 나도 이제는 기회가 될 때마다 함께 청소하게 됐다.”고 말했다.
 빗자리 통장 장동호씨는 학비도 제대로 내지 못할 정도로 가난한 어린시절을 보냈다. 그래서 평소 어려운 이웃을 보면도 쉽게 지나치지 못하고, 도울 방법이 없는지 늘 고민하면서 통장활동으로 받은 수당을 모아 사회에 기부했다. 그로 인해 ‘통장(通帳) 비운 천사 통장(統長)’이란 별명을 얻을 만큼 이웃들의 칭찬이 자자하기도 하다. 특히 자신의 어려움도 뒤로 한 채 추운겨울 난방비도 못내서 춥게 지내는 할머니에게 도시가스요금을 대신 내줄만큼 정이 많다.
 또한 그는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봉사해 2006년 평창 수해복구와 2007년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사고, 2008년에는 나주 폭설피해 등에 봉사활동을 실천했다.
 그는 “누군가는 해야할 청소를 내가 먼저 한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는데 이런 상을 받게 돼서 기쁘다”며, “그러나 이번 수상에 연연하지 않고 앞으로도 늘 하던대로 묵묵히 봉사를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알림방'
     마포사람들 
     인사 
     동정 
     인터뷰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