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21-11-28 (일) 19:50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뉴스 > 사회
 
뉴스
사회
“서울시민 한 명 하루 물 사용량 10년간 3% 늘어” 
 취재부 (112.♡.159.106) | 기사입력 : 21-09-27 10:08
 
 
서울시, 물사용량 10년 동안 3%증가, 미국ㆍ캐나다 15% 감소 대조 1인 가구 늘수록 1인 물 사용량↑, 기온 10℃상승 시 1인 물 사용량 10L↑

서울시민 한 명의 하루 물 사용량은 293.1L10년 동안 8.4L 증가했다. 수돗물 사용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물 절약의 필요성은 인식하나, 실제 아껴 쓴다고 응답한 비율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수돗물 사용량과 물 사용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들을 분석한 서울시민의 물 사용량 변동요인에 따른 상수도 대응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급수인구 및 기후 변화, 물 사용습관 등의 요인이 향후 서울 시민의 물 수요량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수돗물 사용습관과 인식조사 결과를 분석하여 향후 효율적인 물수요 관리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

서울시민 한 명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수돗물의 양(가정용수와 비가정용수의 합계)2010284.7L에서 2019293.1L10년 동안 약 8.4L(3%) 늘어났다. 1인당 연간 약 3톤의 수돗물 사용이 증가한 것. 절수기기의 효율 증가, 누수율 2.4%p 감소(’104.2%’191.8%) 등의 요인에도 불구하고, 4인 이상 가구의 감소와 1, 2인 가구의 증가 및 생활수준의 향상이 사용량 증가에 영향을 미친것으로 판단된다.

서울의 수돗물 사용량은 급수인구 및 인구구조 변화 기후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물 사용량은 급수인구의 감소와 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라 2018年 일평균 사용량(2,943,579) 대비 2025년에는 3.4%(98,829), 2030년에는 4.6%(134,474)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서울시의 급수인구는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약 45만 명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되나, 1~2인 가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전체 가구 수는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그러나 급수인구가 줄어도 2030년 일 최대 급수량은 360으로 2020년 일 최대 급수량 362에서 크게 감소하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물 사용량은 기후변화 요인에 많은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 경우 기온이 평균 10상승할 때 일 전체 생산량은 10만 톤, 1인 물 사용량은 약 10L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의 월 평균 기온(2016~2018)1월이 -3.0로 가장 낮고, 8월이 27.7로 가장 높아 여름과 겨울의 기온 차이는 평균 30.7로 나타났다.

일평균 생산량은 1월 최저 306, 7월 최대 336으로 기온과 계절적 요인에 따라 약 29만 톤의 차이를 보였으며, 1인 하루 평균 물 사용량은 29.1L의 차이를 보였다.

우리나라 물 사정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의 58.8%가 우리나라를 물 부족 국가로 인식했다. 2016년 실시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1.6%가 우리나라를 물 부족 국가로 인식했던 것에 비해 12.8% 감소해 물 부족 인식이 다소 약해졌다는 분석이다.

설문조사결과 절수기기를 보편화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절수기기 설치비용의 일부 지원(43.5%) 관련 제품 및 구입에 관한 정보 제공(24.2%) 절수기기의 가격 인하(15.4%) 순으로 응답했다.

김혜정 서울물연구원장은 우리나라의 가용 수자원량이 갈수록 줄어드는 등 향후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 절약의 차원에서 물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필수적이라며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