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7-06-27 (화) 09:05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뉴스 > 문화
 
뉴스
문화
“마포신문 오는 날 기다려져요!” 
 취재부 (110.♡.233.118) | 기사입력 : 17-06-02 10:14
 
 
창간독자 홍덕기 남양프로세스 회장


매주 월요일은 마포움직임 아는 날
 
마포신문이요. 한주라도 신문이 안 오면 궁금해서 견디질 못해요. 지난 28년간 한 번도 변치 않는 친구거든요!”
지난 82년 창업 후 공덕동에 사무실을 두고 인쇄업을 해온지 벌써 36주년을 맞이하고 있는 홍덕기 남양프로세스 대표이사 회장은 마포신문에 대한 애착이 남다르다 한다.
엊그제 창간한 것 같은데 벌써 28주년이 되었다니 사람으로 따지면 이제 성인이 되었군요. 28년 전 마포신문이 처음 창간했을 당시 만해도 중앙일간지도 어려운 신문시장에 지역신문이 과연 몇 해나 견딜 수 있을지 의아심을 가진 것도 사실 이였어요. 재무구조가 취약할 수밖에 없는 지역신문으로서는 지역에 대한 남다른 애착심과 사명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홍 회장은 말한다.
홍 회장은 마포신문은 지방자치가 실시된 이듬해인 198961일 창간해 지역주민들의 여론을 주도하고 지역에서 벌어지는 아기자기한 일들을 상세히 보도함으로써 구민들의 벗으로 한걸음 다가섰습니다. 사실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지방지들이 크게 활성화 돼 있습니다.
중앙 일간지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지역정보를 접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한다.
신공덕동에서 태어나 80년동안 살아온 마포토박이로 인쇄업협회 이사와 공덕동성당 총회장을 역임 한 홍 회장은 지난 28년간 한호도 휴간 없이 구민 곁을 지켜준 마포신문이 고맙고 마포신문이 배달되는 매주 월요일이 솔직히 기다려진다고 말한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