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18-10-17 (수) 22:28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홈페이지를 새롭게 단장!! 2012-03-29 -뉴스관리자
 
뉴스 > 스포츠
 
뉴스
행정
상암동, 무더위쉼터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취재부 (110.♡.233.118) | 기사입력 : 18-08-23 08:49
 
 
구ㆍ어르신돌봄통합센터, 보호 필요 홀몸노인 인력 배치


신수동, 폭염대비팀 저소득 가구 방문, 노인 쿨타월 제공
 
연일 계속되는 폭염은 사회적 재난이다. 에릭 클라이넨버그가 지은 폭염사회에 따르면 폭염피해의 가장 큰 원인은 빈곤고립이고, 피해자 다수는 혼자 사는 빈곤 노인층이었다. 그러나 공동체가 살아 있는 지역, 다시 말해 이웃이 서로 잘 연결된 공동체일수록 그렇지 못한 지역보다 피해가 적었다.
유례없이 지속되는 폭염으로 보호가 필요한 홀몸 어르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마포구가 민관협력 및 다양한 자구책을 마련하여 폭염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고 있다.
마포구는 마포어르신돌봄통합센터와 함께 상시 안전 확인이 필요한 홀몸 어르신(1,315)을 관리할 전담인력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행기관인 마포어르신돌봄통합센터는 20131월 전국 최초로 설립된 독거어르신 전담기관이다. 이 곳은 전담 생활관리사(49)를 파견해 폭염이 시작된 지난 712일부터 지금까지 매일 어르신들의 안전과 건강을 확인한다.
때로는 민관 협력을 통해 어려운 가구에 냉방비를 지원하거나 선풍기(70), 여름이불(1050) 등 냉방용품을 공급한다. 복날에는 어르신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삼계탕 식사를 지원했다.
관내 동주민센터 역시 저소득 어르신들의 폭염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다.
신수동은 매주 수요일마다 직원과 주민들로 구성된 폭염 대비팀이 정기적으로 기초수급자 가구를 방문해 어려운 점이 없는지를 확인한다.
이들은 가정마다 비상상비약이 갖춰졌는지 확인하고, 없을 경우에는 구급함을 제공한다. 집 가까운 무더위쉼터의 위치와 주말 운영시간을 알려줘 언제든지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전 직원이 우리 동네 주무관으로 활동하면서 각자 맡고 있는 지역의 경로당이나 통장을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이 없는지 수시로 확인한다.
그 외에도 지난 10일에는 동네 폐지를 수집하는 어르신들(7)에게 쿨타월과 야광밴드 세트를 나눠줬다. 열섬현상 완화를 위해 매일 아침마다 주민센터 인근과 지하철 광흥창역 출퇴근길에 물을 뿌려서 온도를 낮추는 등의 자구책을 강구하고 있다.
한편, 상암동은 무더위 쉼터를 단순히 더위를 피하는 공간에서 음악과 책, 카페가 있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매트와 쿠션까지 준비했다.
책 읽는 무더위쉼터를 기획한 이선희 상암동장은 동네 한 어르신은 더위를 피해 멀리 김포공항까지 지하철을 타고 다니셨지만, 지금은 거기까지 가지 않고 이곳에서 편하게 쉴수 있어 좋다고 말씀하셨다, “앞으로 무더위 쉼터가 단순한 장소 제공이 아닌, 즐길거리, 놀거리, 볼거리가 가득 있는 복합문화공간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행정 
     연예 
     교육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