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즐겨찾기
 
   2020-09-24 (목) 20:17


창간 1989년 6월 1일 | 금주신문PDF
 
   
지역 > 마포사람들
 
알림방
마포사람들
코로나19 함께 극복 따뜻한 손길 ‘봇물’ 
 취재부 | 기사입력 : 20-04-03 10:03
 
 
최일선 근무 직원 위해 안면보호구 직접 만든 면마스크 지원 유 구청장, 필요한 주민 마스크 제공되도록 면 마스크 착용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자 마포구가 모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구민들의 따뜻한 응원의 손길이 이어져 방역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지난달 29일, 지역 내 디자인기업 ㈜한성종합디자인의 대표(이윤화)는 타이벡이라는 특수소재로 개발한 안면보호구 50개를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 기증했다. 기존 보호용구에 비해 간편하고 빠르게 착용할 수 있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하게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의료진과 기초역학조사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한편 지난 2일에는 홍대입구 인근에서 약국을 운영하고 있다는 익명의 기부자가 보건소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비타민음료 200병과 목캔디 100박스를 마포구보건소 앞에 놓아뒀다. 이어 같은 날 마포구 성산2동 성당 박준호 신부님은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고생하는 직원들을 걱정하는 마음에 꽈배기 8상자를 간식으로 보내오기도 했다.
 자원봉사캠프에서 활동하는 봉사자들의 도움의 손길도 이어졌다. 마포구 서강동과 신수동의 자원봉사캠프에서는 봉사자들이 수제 천연 면 마스크를 제작에 힘을 모았다. 봉사자들은 천연 ‘면 마스크 만들기’ 활동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이웃의 건강을 지키자는 한 마음 한 뜻을 모아, 가벼운 물세탁만하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면 마스크를 만들었다.
 봉사자들이 정성껏 만든 면 마스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확보가 어려운 독거 어르신과 장애인 등 지역 내 취약계층과 방역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지원 될 예정이다.
 아울러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보건용 마스크의 부족으로 기저질환자와 유증상자, 고령자, 의료진 등이 마스크를 쓰지 못하는 사태를 우려해 자원봉사캠프에서 만든 면 마스크를 착용하기로 했다. 또한 건강한 주민들이 면 마스크를 우선 착용해 꼭 필요한 분들에게 마스크가 제공될 수 있도록 힘을 싣고자 SNS를 통해 면 마스크 착용을 독려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밤낮으로 애쓰는 직원들을 위해 많은 분들이 도움의 손길을 전해주시니 큰 힘이 된다”라며 “주민들과 봉사자분들의 이런 따뜻한 마음을 발판삼아 마포구가 앞으로도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고 피해를 최소화 하도록 애쓰겠다"라고 말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블로그 관련검색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자동로그인

'알림방'
     마포사람들 
     인사 
     동정 
     인터뷰 







 
발행인 인사말  |   조직도  |   찾아오시는 길